Google, Apple 비교

Etc 2010.02.12 00:11

 

Google社

Apple社

창립 년도

1998

1976

CEO

Eric Schmidt

Steve Jobs

CEO 연봉

1弗

1弗

본사

The Googleplex,

Mountain View

Infinite Loop Campus, Cupertino

시가총액

1,860억弗

1,900억弗

매출

226억弗

365억弗

모토

Don't be evil

Think different

성공 요소

알고리즘

디자인

근무 문화

근무 시간의 20%는

개인 프로젝트에 할애

근무 시간의 120%는 Steve의 프로젝트에 할애

핵심 인력

엔지니어

디자이너

의사 결정 과정

오로지 데이터

Steve가 그렇게 지시해서

창립자 항공기

Boeing 767

Gulfstream V

선호 차종

Toyota Prius

Mercedes SL55

도전 과제

검색 外 사업부문에서 수익을 낼 수 있을까?

비전 있는 사람이

진정 Steve 뿐인가?


Posted by 행복한 프로그래머 궁금쟁이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바나나용 2010.02.18 20: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구글이

    선호 차종에서 밀리나요;;;

  2. BlogIcon replica design handbags 2012.09.07 16: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 랭킹에 들어있는 인기블로거들에 대해서 1년전 쯤 포스팅

  3. BlogIcon hermes bags 2012.09.11 17: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私はちょうど地区の後にエルメスのレプリカ4分の1を愛して

구글애드센스검색

Web 2009.04.23 13:36

Posted by 행복한 프로그래머 궁금쟁이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android-hub




뉴욕 타임즈에 따르면 T-Mobile이 내년 초에 안드로이드 기반의 가정용 전화기, 타블렛  PC를 출시 한다고 합니다.
안드로이드가 스마트폰에서 가정용 제품까지 속속 파고 들고 있습니다.

S/W 개발업체 및 개발자에게 정말 좋은 환경 들이 구축 되고 있습니다.

국내에 형성되어있던 폐쇄적이고 일방 통로 구조로 인해 S/W 개발자 및 개발 업체들은 머슴살이 밖에 못했었는데요, 이젠 주인으로 나설 시대가 곧 오고 있습니다.

진정한 대한민국의 숨어있던 실력을 앞으로 끌어 낼 수 있으리라 기대 합니다.
이러한 기회에 가진자들이 다시 폐쇄적이고 일방적 통로로 형성 시키려는 노력만 없다면요~~

진정한 상생의 길로 갔으면 좋겠습니다.

빠른 확산 기대 합니다.!!



출처 : http://openproject.tistory.com
Posted by 행복한 프로그래머 궁금쟁이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스마트 폰의 OS

Handset 2009.04.08 07:55
스마트폰 OS 에는 여러가지가 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우 모바일

리눅스 기반 오픈소스 리모

구글 안드로이드

심비안

애플의 아이폰

등등등...

최근 미국의 대표적인 통신회사 버라이즌의 CEO 로웰 맥아담이 CTIA스프링2009 에서

스마트폰의 OS 가 너무 많아 개발비용이 너무 많이 들어간다고 말했다.

또 시장이 이 딜레마를 해결해줄 것이라고 언급했다.

Posted by 행복한 프로그래머 궁금쟁이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언젠가부터 우리 생활이 PC 중심으로 이뤄지면서 그 운영체제(OS)를 독점한 마이크로소프트는 무소불위 권력을 과시해왔다. ‘윈도’라는 OS의 영향력만큼 MS ‘왕권’은 날로 굳건해졌고, 여기에 도전한 기업들은 쓴맛을 봐야했다.

90년대 중반 인터넷이 막 보급되던 시절 브라우저 시장 90% 이상을 차지했던 넷스케이프가 그 대표적 희생양이다. MS가 윈도에 브라우저 ‘익스플로러’를 탑재하자 넷스케이프는 순식간에 무너졌다. 지금도 익스플로러는 시장 점유율 70% 이상을 확보, 경쟁제품 파이어폭스나 사파리의 추격을 불허하고 있다.

이 뿐만이 아니다. 오피스를 비롯한 MS 소프트웨어들은 대부분 윈도, 혹은 도스와 함께 우리에게 친숙해졌고, 코렐·IBM·볼랜드 등은 이 벽을 허물지 못했다.

하지만 2000년대 초 등장한 구글은 달랐다. 단순 검색 사이트인줄 알았던 이 구글이란 ‘괴물’은 MS에게 전에 없던 위기감을 선사했다.

구글독스
왜냐하면 구글은 OS에서 독립된 인터넷이란 공간에서 소프트웨어를 무상 제공하고 있기 때문이다. ‘세계 어떤 PC도 인터넷만 된다면 SW를 이용할 수 있다’라는 것이 구글의 주장이다. 이는 이제까지 MS가 굳게 믿고 있던 ‘윈도’를 하루아침에 무용지물로 취급한 발언이기도 하다.

이제 세계 네티즌들은 인터넷으로 소프트웨어를 대여하는 ‘Saas(software as a service)’와 '구글독스'처럼 무료 웹 애플리케이션으로 웹상에서 작업을 하는 ‘클라우드(Cloud) 컴퓨팅'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돈 내고 MS 소프트웨어를 구매해 윈도서 사용하는 방식은 '구형'이 된것이다.

MS도 이런 상황을 감지, 부랴부랴 코드명 ‘앨버니(Albany)’라는 웹 오피스를 준비한다고 발표했지만 정확한 서비스 시기는 알려지지 않았다.

■ 보안 ‘보장’해야 웹으로 간다

이렇게 MS를 압박하는 구글이지만 진정한 웹 중심 세계를 만들려면 넘어야할 산이 아직 있으니, 바로 보안이다.

다스베이더가 경계(?) 선 구글 보안팀.
구글이 제공하는 웹에서의 업무환경이 윈도보다 빠르고 성능이 좋다고 가정해도, 보안을 생각하면 걱정이 되는 것이 사실이다. 내 PC안에 있어도 유출될까봐 불안한 파일을 구글에 맡길 용기가 생길까.

물론 PC도 보안을 안심할 수는 없지만, 그렇다고 웹으로 갑자기 이사하기가 쉬운 것도 아니다.

특히 개인이 아닌 기업들이라면 이런 문제에 더 민감할 수밖에 없다. 비교적 가격이 싼 '구글앱스' 대신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구입비용을 내면서 끝까지 윈도를 지키고 있는 기업들이 대부분인 것이 이 때문이다.

이런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구글은 이달 8일 호스팅 형태 기업 보안 서비스(Web Security for Enterprise)를 출시, MS에 승부수를 던졌다. 웹의 보안마저 강화해 윈도우 입지를 한층 허물겠다는 속셈이다.

■ 구글, 기업 보안 서비스…MS에 치명타?

서비스 내용을 살펴보면 웹과 이메일 상 작업에 있어서 악성코드를 비롯한 보안 위협을 차단해 준다는 것. 이는 단순 백신이 아닌 기업 전체 보안체계를 구글이 관제 및 컨설팅하는 형태이다. 여기에는 구글이 지난해 6억2천500만 달러들 들여 인수한 보안기업 ‘포스티니’의 기술이 탑재돼 있다.

구글 보안강화가 윈도를 흔들 것인가.
구글코리아 정김경숙 이사는 “새로 나온 구글의 보안 서비스는 대형/중견 기업을 모두를 대상으로 한다”며 “원거리서 모바일로 작업하는 직원도 보호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이 서비스는 아직 성능이 검증되지 않았지만 미국 시장서 벌써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한국에는 아직 계획이 없다). 씨넷을 비롯한 외신들은 벌써부터 구글이 MS에 치명타를 가하고 있다며 관심을 집중하는 모습이다.

보안기업 퀄리스의 필립 쿠토 대표는 “구글이 보안이 강화된 웹과 검색광고의 시너지로 MS의 목을 조일 것”이라고 예언(?)했다.

하지만 이런 반응은 아직 섣부르다는 목소리도 있다. 한 해외 보안 관계자는 “만약 구글의 보안 서비스 성능이 실망스럽다면, 그나마 웹으로 오던 기업들도 다시 OS로 돌아가는 역효과를 낼 것”이라며 “구글 보안 전략이 불러 올 효과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고 전했다.

이제 세계 IT 업계는 웹과 OS라는 두 ‘우주’를 내세운 구글-MS 대결에 보안이 어떤 변수로 작용할지 주목하고 있다. @

흠... 이제는 웹을 모르고는 IT 를 말할 수 없는 것 같아...

늘 시대의 흐름을 알아야 승리할 수 있음을 있지 말자.
Posted by 행복한 프로그래머 궁금쟁이박
TAG MS, 구글,

댓글을 달아 주세요

관심을 끄는 기사.. 영어지만 읽어볼만 하다;

The technology behind Google's great results

As a Google user, you're familiar with the speed and accuracy of a Google search. How exactly does Google manage to find the right results for every query as quickly as it does? The heart of Google's search technology is PigeonRank™, a system for ranking web pages developed by Google founders Larry Page and Sergey Brin at Stanford University.

PigeonRank System

Building upon the breakthrough work of B. F. Skinner, Page and Brin reasoned that low cost pigeon clusters (PCs) could be used to compute the relative value of web pages faster than human editors or machine-based algorithms. And while Google has dozens of engineers working to improve every aspect of our service on a daily basis, PigeonRank continues to provide the basis for all of our web search tools.

Why Google's patented PigeonRank™ works so well

PigeonRank's success relies primarily on the superior trainability of the domestic pigeon (Columba livia) and its unique capacity to recognize objects regardless of spatial orientation. The common gray pigeon can easily distinguish among items displaying only the minutest differences, an ability that enables it to select relevant web sites from among thousands of similar pages.

By collecting flocks of pigeons in dense clusters, Google is able to process search queries at speeds superior to traditional search engines, which typically rely on birds of prey, brooding hens or slow-moving waterfowl to do their relevance rankings.

diagramWhen a search query is submitted to Google, it is routed to a data coop where monitors flash result pages at blazing speeds. When a relevant result is observed by one of the pigeons in the cluster, it strikes a rubber-coated steel bar with its beak, which assigns the page a PigeonRank value of one. For each peck, the PigeonRank increases. Those pages receiving the most pecks, are returned at the top of the user's results page with the other results displayed in pecking order.

Integrity

Google's pigeon-driven methods make tampering with our results extremely difficult. While some unscrupulous websites have tried to boost their ranking by including images on their pages of bread crumbs, bird seed and parrots posing seductively in resplendent plumage, Google's PigeonRank technology cannot be deceived by these techniques. A Google search is an easy, honest and objective way to find high-quality websites with information relevant to your search.

Data

PigeonRank Frequently Asked Questions

How was PigeonRank developed?

The ease of training pigeons was documented early in the annals of science and fully explored by noted psychologist B.F. Skinner, who demonstrated that with only minor incentives, pigeons could be trained to execute complex tasks such as playing ping pong, piloting bombs or revising the Abatements, Credits and Refunds section of the national tax code.

Brin and Page were the first to recognize that this adaptability could be harnessed through massively parallel pecking to solve complex problems, such as ordering large datasets or ordering pizza for large groups of engineers. Page and Brin experimented with numerous avian motivators before settling on a combination of linseed and flax (lin/ax) that not only offered superior performance, but could be gathered at no cost from nearby open space preserves. This open space lin/ax powers Google's operations to this day, and a visit to the data coop reveals pigeons happily pecking away at lin/ax kernels and seeds.

What are the challenges of operating so many pigeon clusters (PCs)?

Pigeons naturally operate in dense populations, as anyone holding a pack of peanuts in an urban plaza is aware. This compactability enables Google to pack enormous numbers of processors into small spaces, with rack after rack stacked up in our data coops. While this is optimal from the standpoint of space conservation and pigeon contentment, it does create issues during molting season, when large fans must be brought in to blow feathers out of the data coop. Removal of other pigeon byproducts was a greater challenge, until Page and Brin developed groundbreaking technology for converting poop to pixels, the tiny dots that make up a monitor's display. The clean white background of Google's home page is powered by this renewable process.

Aren't pigeons really stupid? How do they do this?

While no pigeon has actually been confirmed for a seat on the Supreme Court, pigeons are surprisingly adept at making instant judgments when confronted with difficult choices. This makes them suitable for any job requiring accurate and authoritative decision-making under pressure. Among the positions in which pigeons have served capably are replacement air traffic controllers, butterfly ballot counters and pro football referees during the "no-instant replay" years.

Where does Google get its pigeons? Some special breeding lab?

Google uses only low-cost, off-the-street pigeons for its clusters. Gathered from city parks and plazas by Google's pack of more than 50 Phds (Pigeon-harvesting dogs), the pigeons are given a quick orientation on web site relevance and assigned to an appropriate data coop.

Isn't it cruel to keep pigeons penned up in tiny data coops?

Google exceeds all international standards for the ethical treatment of its pigeon personnel. Not only are they given free range of the coop and its window ledges, special break rooms have been set up for their convenience. These rooms are stocked with an assortment of delectable seeds and grains and feature the finest in European statuary for roosting.

What's the future of pigeon computing?

Google continues to explore new applications for PigeonRank and affiliated technologies. One of the most promising projects in development involves harnessing millions of pigeons worldwide to work on complex scientific challenges. For the latest developments on Google's distributed cooing initiative, please consider signing up for our Google Friends newsletter.

Posted by 행복한 프로그래머 궁금쟁이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에어림 2008.03.23 17: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게 바로 비둘기(집)의 원리인가.?ㅎㅎ